스포츠 손상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열기

스포츠 손상 HOME

스포츠외상 클리닉이란?

현대 생활에 있어 스포츠는 필수적인 생활의 한 부분으로 여겨지고 있으며 스포츠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스포츠로 인한 손상의 증가하고 있습니다.. 본원의 척추센터에서는 스포츠로 인한 손상을 최소화하고 손상시 적절한 치료,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스포츠 손상의 예방, 재활에 이르기까지 보다 전문적인 스포츠 의학의 발전과 국민 건강증진을 위하여 본 클리닉을 운영하며, 또한 본원의 스포츠재활의학센터와의 유기적인 협력진료 및 재활을 통해 치료성과를 높이고 있습니다.

스포츠외상의 원인

스포츠외상을 일으키는 3대 주 요인은 운동에 참여하는 인간 자신의 신체, 스포츠 자체 그리고 설비, 장비, 기구 등 환경 요인으로 구분됩니다.
연령에 따라 조직의 강도와 탄력이 달라집니다. 근력은 30대 초반 내지 40세부터 약화되기 시작하며, 건과 인대의 탄력은 30세부터 줄기 시작하고, 뼈의 강도는 50세부터 약화됩니다. 운동부족은 근육, 건, 인대, 관절 연골 및 뼈의 자연적 퇴행과 변성을 촉진시키지만, 운동은 이를 지연시킵니다. 가장 나쁜 트레이닝 방법은 트레이닝의 양과 강도를 갑자기 증가 시키는 것이며, 새로운 트레이닝 방법을 갑자기 적용코자 하는 것도 문제가 됩니다. 1주일에 10%이상의 증가는 위험하며, 강약리듬에 의한 훈련방법과 휴식을 배분하는 방법이 안전합니다.

근골격계의 스포츠외상

근 파열은 내적요인에 의한 견인파열과, 외적요인에 의한 압박파열로 구분된다. 전자는 지나친 부하가 작용되어 근육 표층이나 근육의 골 부착 부위에서 잘 일어나며, 후자는 외력이 직접 작용되어 외력과 골 사이에서 근 섬유의 압착이 일어나 근 섬유 깊은 곳에 심한 출혈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근 섬유는 외상을 입으면 3주내 치유되는 것이 보통이나, 손상 부위의 출혈 정도에 따라 치유 기간과 치료 결과가 달라집니다.
근 골격계에 가해진 지나친 운동 부하 또는 반복되는 현미경적 외상은 근육, 건, 근막, 인대, 점액낭, 연골 그리고 골 어디에나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근력 불균형, 하지의 부정 정렬, 기타 해부학적 요소 등의 내적 요인과, 잘못된 트레이닝 방법, 옳지 못한 기법, 맞지 않는 장비나 나쁜 운동장 설비 등의 외적 요인이 이에 관련됩니다.

스포츠외상 재활

운동선수의 스포츠외상에 대해 스포츠의학 전문의와 스포츠재활 전문치료사가 재활팀을 구성하여 부상당한 운동선수를 안전하고 빠르게 스포츠 현장에 복귀하도록 하고, 또 재발이 되지 않도록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급성손상

- 골절과 골막 좌상, 탈구 등의 골격계 스포츠외상
- 염좌, 스트레인, 근경련 등의 근육계 스포츠외상

만성손상

- 피로 골절 및 관절 연골 손상의 과사용 스포츠외상
- 점액낭, 골막염, 활액막염 등의 염증성 스포츠외상

통증

- 경통 및 요통 등의 요배부 스포츠외상
- 신경 및 근육통 등의 스포츠외상

생체역학적 비정상

-“O”자형 다리,“X”자형 다리, 평발 등의 생체역학적 비정상 선수

기초체력 저하 선수

- 유연성, 근력 및 근지구력, 순반력, 민첩성 저하 선수
- 협응력, 심폐지구력 저하 선수
- 파워 프로그램 적용

스포츠별 손상부위

축구 허리장애, 무릎장애, 대퇴부 안쪽의 통증, 근스트레인(대퇴부 후면 통증), 허리를 돌릴 때의 통증, 비복근경직
볼링 손가락장애(엄지손가락 통증), 어깨장애, 무릎장애
에어로빅 고관절통증, 무릎장애(무릎인대의 통증)
수영 요통, 허리장애, 어깨장애, 무릎장애(평영시)
야구 어깨부상, 팔의늘어짐/탄력/비틀림, 어깨전면의 통증, 팔꿈치의 외측 통증, 어깨상부의 통증, 팔꿈치 부분의 통증, 어깨후면의 통증, 허리부상:수비 및 스윙시 통증
테니스 손목통증, 비복근통증, 테니스엘보우(팔꿈치 내/외측의 통증), 무릎통증, 어깨통증, 발목관절염좌
농구 등 부위 장애, 어깨장애, 비복근 통증, 허리장애, 무릎장애
육상 경골부통증, 무릎안쪽의 통증, 장거리(무릎통증), 족저통증
골프 팔꿈치 장애, 손목장애(악력저하), 허리장애, 족경련, 무릎장애
배구 손가락장애 및 염좌, 발목관절염좌, 어깨장애, 대퇴부장애, 고관절장애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